본문 바로가기

연예

티아라 화영 언니 효영, 왕따 논란에 심경 드러내


배우 효영이 '티아라 사태의 진실'이라는 글로 다시 불거진 티아라 왕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효영 측 관계자는 9일 언론에 “자세한 정황은 그들만이 알 것이다. 정확하게 팩트가 공개된 것은 아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또 “효영이 쌍둥이 동생인 화영이 ‘왕따 사건’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을 때 언니로서 걱정이 컸던 건 사실이다”면서 “하나밖에 없는 쌍둥이 동생이지 않나. 방송에서도 혼자 피해자라고 주장한 건 아니다. 분명 잘못도 있다고 얘기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긁어 부스럼 만들고 싶지 않은 상황이다”면서 “조용히 지나가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오전 자신을 티아라의 전 스태프라고 밝힌 누리꾼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티아라 사태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류효영이 당시 티아라 멤버인 아름에게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을 폭로하고 디스패치가 이를 보도하면서 5년 전 티아라 왕따 논란이 재점화 됐습니다.

한편 티아라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과거의 일을 언급하는 것은 조심스럽다”며 “드릴 말씀은 없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Issue & Opinion] - 티아라 논란, 스태프 폭로로 재점화­…진실은?

[Entertainment/Feeling Music] - 티아라 아름, 왕따 논란에 심경 밝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