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아이폰 럭셔리판, 황금과 다이아몬드까지?


황금과 다이아몬드로 만든 세계 최고가 아이폰이 탄생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닷컴은 미국의 '럭셔리 모스트 익스펜시브'의 설명을 인용해 지난 15일(한국시간) "320만 달러(한화 약 3억 6,000천만원)에 이르는 최고가 아이폰이 출시됐다"면서 "황금으로 케이스를 만들고 다이아몬드로 장식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고가 아이폰은 럭셔리 폰 제작으로 유명한 골드스티커 인터내셔널사가 만들었습니다. 제품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케이스는 모두 금으로 271그램이 사용됐다고 합니다. 또한 화면 바깥쪽은 53개의 다이아몬드로 장식해 화려함을 더했구요.

더 놀라운 것은 따로 있습니다. 휴대폰 정면의 메인 버튼은 무려 7.1캐럿에 이르는 큼직한 다이아몬드로 만들어 럭셔리함의 정점을 보여줬습니다. 이 다이아몬드는 전세계적으로도 보기 힘들만큼 커다란 사이즈로 1억원을 훌쩍 넘는다고 합니다.

아이폰 유저로서 솔직히 부럽네요. 단순히 비싼 보석을 박고 금을 바른게 아니라 전체적인 조화 또한 훌륭합니다. 그런데 저런 초호화 폰이라면 잃어버릴까봐 하루 종일 조마조마 할 것 같습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은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맘에 드셨다면 별을 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