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천성관 막아낸 민주당 법사위원들 인기몰이

 


 민주당 법제사법위원들이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국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유선호 위원장을 제외하면 불과 4명의 전력으로 2배가 넘는 여당 위원들에 맞서 천 후보자의 도덕성에 치명타를 날렸고, 결국 자진 사퇴로 이끌었다.

 사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한나라당 법사위원들에 비해 전문성에서 열세이다. 민주당 법사위원들 중에 검사 출신은 한명도 없으며 박지원 박영선 의원은 아무런 법조 경력조차 없다. 반면 한나라당 위원들은 총 9명 중 6명은 검사, 2명은 판사, 1명은 변호사로 구성돼 전문성 면에서 민주당을 압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위원들은 문제의식과 집요한 추궁, 팀워크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이춘석 의원이 첫 질의자로 기조를 세우면 박영선 의원이나 박지원 의원이 공세를 확장해 결정타를 가했고, 우윤근 의원이 마무리를 맡았다. 박영선 의원은 이들 4명의 역할을 '기승전결'에 비유하기도 했다.

 위원들간의 팀워크와 순발력 있는 대응도 주목할만 하다. 천성관 후보자가 자녀의 결혼식을 '작고 조용한 교외'에서 했다고 밝히자 박지원 의원은 박영선 의원에게 '6성급 W호텔'이라고 귀띔했고, 즉각 공세에 나서 결국 시인을 받아냈다. 박영선 의원도 천성관 후보자가 "400만원은 작은 돈"이라고 말한 것을 놓치지 않고 어떻게 그런 시각으로 서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질 수 있겠냐며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한편 전력에서 우세했던 한나라당 위원들은 "검사생활 24년만에 15억대 재산이면 청렴하게 살았다"는 등 민심과 전혀 동떨어진 발언을 해 패배를 자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