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0 TOTAL 18,524,904
천재 (2)
모래 개수를 계산 하는 사람, 아르키메데스

 모래 개수를 계산 하는 사람, 아르키메데스

 아르키메데스는 가까운 친척인 사라쿠사의 하에론 왕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내게 지구 밖 어딘가에 발 디딜 곳과 충분한 길이의 막대를 준다면 지구를 움직여 보겠다."고 뽐내며 말해였다. 하에론 왕은 크게 놀라 실제 실험을 통해 작은 힘으로도 무거운 물체가 움직이는 것을 보여달라고 청하였다. 그래서 아르키메데스는 병기고에서 배를 하나 골라 거기에 많은 사람과 화물을 싣게 하고는 혼자서 아무 힘도 들이지 않고 그저 도르래에 걸린 밧줄을 끌어당기기만해서 배를 끌어올려 바다에 띄웠다.      -플루타르코스, 「전기」



 아르키메데스는 헬레니즘 시대의 천재 과학자로, 윗글에 나온 '도르래의 원리' 외에도 '부력의 원리'를 비롯한 수많은 과학적 업적을 남겼습니다. 또 조국 사라쿠사가 로마의 침략을 받자, 아르키메데스는 투석기, 기중기 등 지렛대를 응용한 신형 무기를 만들어 내기도 했죠. 하지만 사라쿠사는 신흥 강국 로마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함락되는데, 그 날도 아르키메데스는 뜰의 모래 위에 도형을 그리며 기하학의 연구에 몰두하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사람의 그림자가 비치자 그것이 로마 병사인 줄도 모르고 "비켜! 내 도형이 가려지잖나"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 말에 화가 난 로마 병사는 아르키메데스를 몰라 보고 그의 목을 쳤는데, 평소 아르키메데스의 학식을 존경하던 로마의 장군이 이 사실을 안타깝게 여겨 아르키메데스의 묘비석에 죽는 순간까지 그가 연구하던 도형을 그려 주었다고 합니다. 죽는 순간까지 연구에 골몰했던 아르키메데스 같은 과학자들의 노력에 힘입어, 헬레니즘 시대에는 자연과학이 크게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

부력의 발견

 아르키메데스는 천문학자 피라쿠스의 아들이었다. 그가 이집트로 유학을 갔다가 돌아와서 피라쿠스가 왕에게 아르키메데스를 인사시키러 갔다. 그 때, 왕은 새로 만든 왕관이 순금으로 만들어졌는지, 아니면 다른 물질과 섞였는지 궁금해하던 참이었다. 왕의 이 문제를 풀어달라고 아르키메데스에게 부탁을 하자, 아르키메데스는 하루나 이틀 동안 시간을 . 피라쿠스가 아르키메데스에게 목욕이나 하러 가자해서 그들은 목욕탕에 갔고, 아르키메데스는 목욕탕 속에 들어갔다. 그러다가 아버지의 목욕탕 물은 넘치지 않는데, 자기의 목욕탕물은 넘치는 것을 보고, 갑자기 어떤 생각이 든 아르키메데스는 유레카("알았다" 뜻의 그리스어)를 외치면서 몸으로 밖으로 뛰어나갔다. 거리에 있던 사람들은 아르키메데스를 보고 정신병자라고 놀렸지만, 아르키메데스는 듣지 못했다. 문제를 풀 방법을 찾았기 때문이었다. 왕에게 간 아르키메데스는 왕관을 물 속에 넣고 물이 넘친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고 나서 그는 왕관을 저울에 놓고 금화 몇 개와 숫자가 같다는 것을 증명한 다음 발견해 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14세 천재소년 버블볼, 그가 개발한 게임 어플을 보니


14세 천재소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에 14세 소년이 만든 게임 어플리케이션이 출시 2주만에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워 전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미국 유터 주 스패니시 포크에 사는 로버트 네이(14)는 지난해 12월29일 전문가의 도움없이 혼자 제작한 게임  ‘버블 볼’(Bubble Ball) 어플을 앱스토어에 출시했습니다. 

 ‘버블 볼’은 작은 공을 움직여 다양한 장애물을 넘고 목표 지점에 도달하도록 조종하는 비교적 간단한 게임입니다. 그러나 새총을 쏘는 ‘앵그리 버드(Angry Birds)' 못지 않게 중독성이 강한 게임이라는 평을 받으며 앱스토어에 오른 지 단 2주 만에 200만 건 다운로드를 기록했습니다. 

로버트 네이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웹사이트를 만드는 등 어릴 때부터 프로그래밍에 재능을 보여 '천재소년'이라고 불리고 있었습니다. 네이는 이번 결과에 두고 "나도 정말 놀라운 결과다. 처음 공개할 때만 해도 이렇게 잘 될 줄은 몰랐다"며 얼떨떨해 하고 있다네요.  

로버트 네이의 어머니는 "아들이 또래 아이들처럼 아이팟 게임을 즐기는 줄만 알았다. 친구들의 권유에 아들이 자신만의 게임을 했고 이런 성공을 거뒀다"며 대견해 하고 있다고 합니다.

저도 벤처사업을 하고 있는지라 적지않은 자극을 받았는데요. 우리나라 청소년 혹은 청년들도 14세 천재소년 로버트 네이의 사연을 듣고 긍정적인 자극을 받기를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