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기록들은 어디로?


 이라크 파병과 탄핵 등 현대사의 한복판에 있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난히 기록을 중요시했습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는 중요한 문서와 기록 등이 상당수 남아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노무현 대통령 측은 일단 장례를 마치고 구체적인 사료 보관 방식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대통령기록관에 보관된 공식 기록만 830만 건.

국가기록원이 보관하고 있는 역대 대통령 기록물 33만 건의 20배가 넘는 분량입니다.

기록에 대한 노 대통령의 애착은 퇴임 뒤에도 이어졌습니다.

봉하마을 사저에는 파란만장했던 63년 인생을 책으로 엮기 위해 남긴 기록과 메모가 상당수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 대통령이 남긴 사료와 유품은 어떻게 처리될까요?

역대 대통령 사례를 보면, 최규하 전 대통령의 유품은 연세대학교 국가관리원에 기증됐고, 김대중 전 대통령 관련 자료는 김대중 도서관에 보관돼 있습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사료와 유품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측 천호선 전 대변인은 "장례일정을 마친 뒤에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족측은 일단 장례식을 치르고 나서 유품과 기록을 수집해 재단 설립이나 도서관 건립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젠 역사 속으로 사라진 노무현 전 대통령.

하지만 고인이 남긴 수많은 기록들은 중요한 사료로 우리 곁에 남게 됐습니다.


YTN뉴스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