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68 TOTAL 18,332,570
자동차 디스/패러디 광고, 서로 까고 까이고…최후의 승자는?

폭스바겐이 '세상에서 가장 튼튼한 차'라는 카피로 광고를 내보내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차'라고 패러디한 닛산.

해외의 자동차 광고들 중 재치있는 디스광고들과 센스있는 패러디광고들을 모아봤습니다.


벤츠가 아무리 잘 나가봐야 BMW의 운송수단에 불과할뿐.

 
재규어가 쫄아서 도망가는 BMW.

 
BMW를 감히 쳐다보지도 못하는 백마(페라리). 

 벤츠도 시샘하는 재규어.

 
BMW의 도발, 

2006 남아공 올해의 차에 선정된 아우디에게 축하를 -2006 세계 올해의 차 BMW로 부터. 

 
이에 발끈한 아우디의 반격, 

'2006 세계 올해의 차에 선정된 BMW에게 축하를 -2000년부터 6년 연속 르망24에서 우승한 아우디로부터.

르망 24는 24시간 동안 누가 더 많이 달리는지를 겨루는 레이스로 심사위원 몇 명의 점수매기기 보다는 대회 성적으로 말하겠다라는 아우디의 멋진 반박.


이어진 스바루의 난입, 
각종 미인대회에서 우승하신 아우디와 BMW에게 축하를 -2006 올해의 엔진에 선정된 스바루로부터. 
자동차의 심장인 엔진으로 승부하겠다는 스바루의 그럴듯한 난입이긴한데...


비교 디스 광고들을 지켜보고 있던 벤틀리가 손가락 하나로 모든 상황을 마무리 짓습니다.

2  Comments,   0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