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J

지만원 피소, 김대중 전 대통령 명예훼손?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미망인 이희호 여사가 최근 인터넷 매체에 사실과 다른 글을 올려 김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만원(68)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문화일보가 보도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 여사가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해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지만원은 지난해 11월6일 인터넷 매체인 ‘올인코리아’에 올린 ‘친일파 김대중의 목에 걸린 ‘독도, 가시’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전 대통령이 1989년 1월9일 일본 대사관에 마련된 히로히토(裕仁) 천황의 분향소에 참배한 사실을 지적하며 “일본에 약점이 많아 독도를 넘기려 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지만원은 또 같은 글을 통해 “일본에서 발간된 책에 남북정상회.. 더보기
김대중, 떠났지만 잊혀지지 않을 인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인터넷판이 19일 올해 세상을 떠났지만 잊혀지지 않을(Gone but not Forgotten) 저명인사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포함해 전 세계 36명의 명사를 선정해 소개했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뉴스위크는 김 전 대통령은 1997년 한국의 대통령에 당선될 때까지 군부 독재에 항거하고 망명과 투옥, 납치, 암살 위협 등 고난의 세월을 이겨낸 야권 지도자였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김 전 대통령은 재임시 남북 관계를 증진시킨 공로로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위크가 선정한 36인의 명사에는 전설적 앵커 월터 크롱카이트와 에드워드 케네디 전 미국 상원의원,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영화배우 패트릭 스웨이지, 영국 여배우 나타샤 리처드슨, 베트남전의 기획자로 알려진.. 더보기
DJ 국장 영결식서, "이명박은 위선자" 소동 얼마 전에 있었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이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서도 이명박 대통령의 조문은 환영을 받지 못했다. 김 전 대통령의 국장 영결식이 열린 23일 오후 3시 경, 국회 앞마당에서 한 30대 시민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위선자'라고 소리치다 경호원들에게 끌려 나갔다. 이 대통령은 거리가 멀어서 소리를 못 들어서였는지 그냥 무시하고 분향을 했다. 티워리서치 결과 10명 중 8몀이 이번 일에 대해 '바른말했네'라고 응답했다. 티워 논객 리더님은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바른 말을 못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고, 신님도 "MB에 대한 민심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지금이라도 MB는 민심을 헤아려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영결식 때는 민주당 백원우 의.. 더보기
DJ의 "이명박은 독재자" 발언, 민심을 들어보니 김대중 전 대통령이 11일 현 정부를 거듭 독재정권으로 규정하면서 국민들에게 행동을 촉구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6·15 남북 공동선언' 9주년 기념식 강연에서 "독재자에게 고개 숙이고 아부하지 말자. 이 땅에 독재가 다시 살아나고 있고, 빈부 격차가 사상 최악으로 심해졌다"면서 "우리 모두 행동하는 양심이 돼 자유·서민경제·남북관계를 지키는 데 모두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통령은 "피 맺힌 심정으로 말한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惡)의 편"이라고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우리 국민은 독재자가 나왔을 때 반드시 극복하고 민주주의를 성공시켰다"며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세 대통령이 있었지만 국민의 힘으로 정권을 교체했다"고 했다.. 더보기
정부, 김대중 추도사 왜 반대했나 김대중 전 대통령이 29일 열릴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때 추도사를 낭독하려 했으나 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봉하마을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영결식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조사(弔辭)이고 그런 계기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께 추도사를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참여정부 직전 대통령이었고 참여정부가 김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신을 계승해와 고인에게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부탁했다는 것이다. 천 전 대변인은 “한명숙 국민장 장의위원회 공동위원장이 27일 김 전대통령에게 부탁했으며 김 전 대통령이 흔쾌히 승락했지만 정부측에서 반대하는 바람에 무산이 됐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부는 김영삼, 전두환 두 전직 대통령과의 형평성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