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8 TOTAL 18,777,611
강릉의료원 메르스 환자, 간호사가 감염된 이유는?




강릉의료원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에 강원도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강원도 내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강릉의료원 간호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감염됐습니다. 도내 다섯 번째 확진 환자이며, 의료진으로서는 처음입니다.

지난 12일 춘천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주춤하던 메르스 사태가 12일 만에 다시 확산세로 돌아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22일 강릉의료원 간호사인 A(54·여)씨가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고 24일 밝혔습니다.

강릉의료원은 메르스 확진자가 격리 치료를 받는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179번인 A씨는 확진자인 96번, 97번, 132번 환자 치료 중 노출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A씨는 지난 12일 132번 환자를 서울의 한 대형병원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밀접접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메르스 환자를 치료하던 의료진이 감염된 것은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사와 간호사, 의사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강릉의료원은 의료진 확진 판정에 따라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외래진료를 폐쇄했습니다.

또 A씨와 접촉한 원장과 의사, 간호사 등 18명은 자가 격리조치하고 행정요원 등 39명은 능동모니터링에 들어갔다. 도 보건당국 간부 3명도 지난 22일 강릉의료원 의료진을 격려차 병원을 방문, A씨를 접촉해 자가 격리됐습니다.

전날까지 두자릿수인 78명으로 떨어졌던 격리 대상자는 다시 증가해 111명으로 늘었습니다. 격리 해제자는 이날 36명을 포함, 총 201명으로 늘었습니다. 강릉의료원은 입원 환자 중 경증, 저소득층 환자 등 21명에 대해서는 퇴원 희망 시 자가 격리하고, 이외는 자체 의료진으로 진료하기로 했습니다.


메르스가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Issue & Opinion] - 강동성심병원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대체 어쩌다?


[Issue & Opinion] - 이재용 사과, 동생 이부진과 비교 당해…대체 누가?


[Issue & Opinion] - 메르스, 서울대 의대 김익중 교수의 글을 보니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