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28 TOTAL 18,777,631
대구 공무원 메르스 환자, 전국 각지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나




대구 메르스 환자가 경로당, 예식장, 주말농장, 장례식장, 시장, 식당, 목욕탕 등 이용객이 많은 장소를 다닌 것으로 조사돼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첫 메르스 확진 환자인 남구청 주민센터 직원은 지난달 27∼28일 어머니·누나와 함께 진료 차 서울삼성병원에 갔다가 KTX를 타고 대구로 돌아왔습니다.


이후 발열 등 이상증세로 지난 15일 1차 양성판정을 받기 전까지 17일간 예식장, 주말농장, 장례식장, 시장, 식당, 목욕탕 등 이용객이 많은 장소를 다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광버스를 타고 전남 순천으로 여행을 갔다 온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특히 보건당국은 A씨 행선지 중에 경로당 3곳이 포함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 3곳에서 면역체계가 약한 노인 130 여명과 접촉했습니다.


또한 한 사회단체 행사가 열린 호텔에서 밀접·일반 접촉한 사람 수도 148명에 이릅니다.


대구 메르스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에 함께 갔던 누나가 지난 10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격리 전까지 업무를 계속해 왔고 직원들과 회식도 했습니다. 뿐만아니라 지난 13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고 나서도 공중목욕탕을 다녀왔습니다.


A씨는 지난 15일 발열 등 증세가 계속되자 보건소에 갔고, 대구보건환경연구원(1차)·질병관리본부(2차) 가검물 검사 결과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대구의료원 음압병상에 격리 중입니다.



[Issue & Opinion] - 메르스, 서울대 의대 김익중 교수의 글을 보니


[Shukri] - 메르스 예방법, 올바른 손씻기 등 꼭 알아야 할 사항은?


[Shukri] - 메르스 의사 사망, 뇌사판정, 장례 준비…진실은?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