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All over the World

이색 정당 섹스당, 선거 출마 선언

 호주에서 "섹스는 음식처럼 자연스러운 것이며 삶에 필요한 한 부분"이라며 섹스에 보다 진지하게 임하겠다는 정치 슬로건을 내세운 이색 정당이 깃발을 올렸습니다. 일명 '섹스당'이 그것인데요, 호주 성인업체들은 사흘 전 멜버른에서 열린 성박람회 '섹스포'에서 신당 '오스트레일리아 섹스당(The Australian Sex Party)을 출범시켰습니다.


 이미 섹스당은 정식 정당으로 등록하는데 필요한 당원 500명을 확보했으며 조만간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 신청할 예정이며 상원과 주 상원의원 선거에 도전, 의석을 노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섹스당은 활동 강령으로 유해 사이트 차단필터의 도입 제지, 정부의 새 성교육 과정 비판, 동성혼의 합법화 요구 등을 명기하고 있습니다.

 유해 사이트 차단필터는 스티븐 콜로이 통신장관이 이달 들어 의회에서 사용 의무화 방침을 표명했는데요, 아동 포르노와 폭력, 범죄 사이트 등 정부가 '유해 사이트'로 판정한 1만개 사이트에 접속할 수 없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에 대해 섹스당의 피어나 패튼 당수는 "호주가 인터넷 문제에서 과보호국가가 되고 있는데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저지에 나설 자세를 명확히 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로 정부의 차단필터가 아동 포르노 사이트 뿐만 아니라 모든 성인 사이트를 표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패튼 당수는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정부에 대해 "마을의 매점이나 성인 비디오점에서 입수할 수 있는 콘덴츠를 제공하는 사이트를 단속하려는 등 30년 전으로 되돌아가려 한다"고 강력히 비판하고 있습니다.

 다소 엽기적인 이 정당의 행보가 궁금해지네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