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중학생 일진회 검거, 성폭행에 강제로 자위행위까지 시켜


중학생일진회 검거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경기도 여주경찰서는 4일 공갈, 갈취혐의 및 성폭력특별법 위반 혐의로 중학생 일진회 22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의하면 이 중학생 일진회는 후배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거나 금품을 갈취하고 가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경찰은 22명 중 여주 모 중학교 3학년 김 아무개(15)군 등 4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나머지 18명은 불구속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작년 2월부터 11월에 걸쳐 같은 학교 학생들을 협박해 총 260만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이들은 학교 인근 야산에서 다른 학생들을 폭행했습니다.

특히 일진회 중 김 아무개 군은 작년 후배 남학생 7명이 자신이 보는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도록 직접 시키는 등의 수치심을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학생들 중 갈비뼈나 코뼈가 부러지도록 맞은 학생들도 있지만 보복을 무서워해 부모와 선생님에게 알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