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41 TOTAL 18,809,534
MBC 뉴스데스크 클로징멘트, 국민들의 생각은?


 어제(6월 1일) 쓴  'MBC 뉴스데스크의 클로징멘트가 부활하다'라는 글이  베스트 VIEW에 선정되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은 MBC의 뉴스캐스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또 지지하고 있었다.

 보다 더 정확히 여론을 파악하기 위해 토론사이트 티워를 찾았다. 티워에서도 MBC 뉴스데스크의 클로징멘트에 대한 토론이 뜨겁게 진행중이었고, 포털사이트 파란 닷컴의 메인페이지에도 티워의 해당 토론이 노출되어 있었다.
 


 티워의 논객들은 MBC의 클로징멘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티워리서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의 논객들이 클로징멘트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카프카님은 "객관화 되어있으면서도 신선한 MBC의 클로징 멘트가 좋다"라고 평가했고, 리더님도 "같은 공영방송인 KBS가 내지 못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내주신데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신을 중학생이라고 밝힌 마음의집중님은 "반가운 소식이지만, 신경민 앵커를 떠올리면 앵커님들이 걱정된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다음은 23일부터 31일까지 ‘뉴스데스크’ 클로징멘트다.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집 근처에 작은 비석 하나만 세워달라는 소박한 유언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온 나라가 받은 충격의 크기만큼 왜 죽음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는지 우리가 헤아리고 또 반성해야 하는 큰 숙제도 남겼습니다.

-5월 24일
시민들이 만든 분향소에 시위대가 끼어들 수 있다며 경찰이 버스로 막고 통제하고 있습니다. 가짜 애도와 가짜 눈물을 찾아내겠다는 건데 그러다 순수한 애도의 마음에까지 상처를 줘서는 안되겠습니다.

-5월 25일
북한 핵실험까지 얽혀 더 어지러운 이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가 갈등과 분열을 넘어서는 화해와 통합의 기틀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변화해야 하지만 그중에서도 힘 있는 쪽이 더 먼저, 더 많이 변화해야 할 것입니다.

-5월 27일
실효성도 없이 긴장감만 조성한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가만있을 수만은 없었던 정부가 PSI 전면 참여를 선언한 입장은 알 것도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북한과 똑같이 막나갈 수 없는 것이 현실이고 당위라면, 정부가 ''대화''를 위해서 무엇인가는 해야 할 겁니다.

-5월 29일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평생을 신념에 바쳐온 지도자를 오늘 온 국민들이 크게 안타까워하며 보내드렸습니다. 고인을 지지했건 반대했건 상관없이 우리 모두에게 ''바보 노무현''이 상징했던 가치와 만들고자 꿈꾸었던 세상은 아름다운 이상이었고, 그래서 숙제가 됐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월 30일
국민장이 끝나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오늘 새벽, 경찰이 시민들이 만든 분향소에 대해 기습 철거를 시도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국민 통합으로 이어지기를 진심으로 원한다면, 순수한 애도의 마음이 누군가에 대한 분노로 바뀌게끔 자극하는 일 좀 안 했으면 좋겠습니다.

-5월 31일
뒤늦게 모내기를 하는 봉하마을 주민이 "먹고 살려면 해야죠"라고 말한 게 인상적입니다. 이렇게 시간이 조금씩 지나면 자연스럽게 일상으로 돌아갈 겁니다. 일부 의경의 실수였든, 경찰의 조급증이었든, 시민 분향소의 운명도 시간이 결정하도록 지켜봐 주는 게 옳을 거 같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