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정부, 김대중 추도사 왜 반대했나


 김대중 전 대통령이 29일 열릴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때 추도사를 낭독하려 했으나 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봉하마을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영결식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조사(弔辭)이고 그런 계기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께 추도사를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참여정부 직전 대통령이었고 참여정부가 김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신을 계승해와 고인에게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부탁했다는 것이다. 천 전 대변인은 “한명숙 국민장 장의위원회 공동위원장이 27일 김 전대통령에게 부탁했으며 김 전 대통령이 흔쾌히 승락했지만 정부측에서 반대하는 바람에 무산이 됐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정부는 김영삼, 전두환 두 전직 대통령과의 형평성과 전례가 없었다는 점 등을 반대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전국에 생중계되는 영결식에서 김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거나 현 정부 책임론을 거론할 경우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반대했을 거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추도사의 경우 유족측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는 것이 상식이지만 정부측의 반대가 무척 완강했다는 것 자체가 국민들로서는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한편 온라인 토론사이트 티워의 논객들 중 87%가 이번 정부의 반대가 황당하다고 응답했다.

  • ㅁㅁㅁ 2009.05.29 13:05

    저것들이 하라 마라 하는 것 자체가 웃기다!!!

    민주주의의 씨를 아예 말리려고 별짓을 다한다. 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