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71 TOTAL 18,796,335
걸그룹 AKB48, 소속사 사장의 성노리개로?


일본 연예계의 이슈메이커 AKB48이 또한번 성상납 의혹에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AKB48은 지난해 말 방송국 고위 관계자 등을 상대로 이른바 '몸로비'를 해서 출연이 결정됐다는 의혹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제기된 성상납 스캔들 내용은 더욱 충격적입니다. 일본의 연예전문블로그들은 2월18일자 주간문춘의 보도를 인용해 'AKB48은 사장의 기쁨조'라는 사실을 전했습니다.

AKB48 멤버들도 이같은 사실에 대해 격노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멤버들 간에 소속사 사장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간문춘은 AKB48의 모 멤버가 소속사인 AKS의 구보타 야스시사장과의 관계에 대해 "물론 성관계도 있다"고 충격적인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주간문춘은 구보다 사장과 AKB48 멤버의 관계를 설명하며 시노다 마리코가 사장과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습니다.

이같은 주간문춘의 보도에 대해 AKB48의 소속사는 내용은 전면 부인하고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각오의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입니다.

한편 AKB48은 이러한 노이즈마케팅에 힘입어 요미우리 신문 135주년과 요미우리 자이언츠 75주년 이미지 캐릭터에 선정되는 등 일본 최고의 걸그룹으로 거듭나고 있는데요.

유명세도 좋지만 사람이면 부끄러운줄 알아야죠.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